연세대학교

연세대학교 생명과학부

BK21 연세바이오시스템 교육연구단

소식과 동향

home  >  게시판  >  소식과 동향
파킨슨병 원인 찾고 암 전이 막는 과학자들 뒤엔 서경배 있었다(생화학과 박현우교수)
  • 관리자
  • |
  • 51
  • |
  • 2021-09-28 13:21:00

 

서경배과학재단, 신진 과학자 연구성과 공개
2017년부터 기초 생명과학 연구 200억 지원

SUHF Symposium 2021 현장, 사진 앞줄 왼쪽부터 4번째 서경배 이사장
SUHF Symposium 2021 현장, 사진 앞줄 왼쪽부터 4번째 서경배 이사장

 

 

​서경배과학재단은 지난 8월 28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린 'SUHF 심포지움 2021'에서 3년차 신진 과학자의 연구 과정과 중간 결과를 공유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조 강연은 RNA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김빛내리 석좌교수가 진행했다. 김빛내리 교수는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 관련 최신 연구를 소개하고 신진 과학자의 도전적인 연구 과정을 격려했다.


서경배과학재단은 2017년부터 해외 연구자 세 명을 포함 20명의 한국인 과학자를 선정해 총 20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신진 과학자는 연간 최대 5억원의 연구비로 연구 자율성을 보장받으며 자신의 분야에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2018년 서경배과학재단이 선정한 김진홍, 박현우, 우재성, 정인경, 주영석 교수 등 신진 과학자 5명의 연구는 이미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김진홍 교수(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는 관절을 구성하는 결합 조직의 재생 신호 체계를 발견하고 결합조직의 재생을 유도하는 방법을 모색한다. 또 퇴행성 힘줄염, 연골육종암 등 근골격계 질환의 원인을 찾고 치료법을 찾고 있다. 올해 1월 연구 공로를 인정받아 아산의학상 젊은의학자 부문을 수상했다.


박현우 교수(연세대학교 생화학과)는 세포의 '모양'을 바꾸는 방법을 연구한다. 박현우 교수의 연구는 암 전이를 막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주목받으며 2020년 9월 한림원과 과기정통부가 기획한 제 1회 국가과학난제도전 융합연구개발사업에 선정됐다.



< 중략 > 


웹엑스(Webex), 유튜브(Youtube) 등 온라인으로 동시 중계한 SUHF Symposium 2021은 연구자에게는 최신 연구 성과를 주고받는 자리로 기초과학을 전공하는 학생들에게는 학업과 연구 동기를 부여하는 시간으로 평가받았다.


2017년 서경배과학재단 첫 신진 과학자로 선정돼 4년차를 맞은 연구자들도 도전적인 연구 주제로 학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강찬희 교수(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는 김빛내리·김진홍·김종서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 연구진과 함께 새로운 시스템 분석 기법을 개발, 세포 노화와 오토파지(autophagy, 자가포식)의 관계를 규명해 2021년 5월 '디벨롭멘탈 셀(Developmental Cell)' 에 게재하는 등 성과가 두드러지고 있다.


출처 : 머니투데이,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92809051812184​ 

 

 

다음글 [전문가의 세계 - 김응빈의 미생물 ‘수다’] (23) 헬리코박터를 들이켜 ‘맹신’을 깨버린 학자…의과학은 그렇게 발전했다
이전글 "포스트 게놈, 윤리문제도 고려해야"…하반기 KPC CEO북클럽 시작(생화학과 송기원교수)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