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연세대학교 생명과학부

BK21 연세바이오시스템 교육연구단

소식과 동향

home  >  게시판  >  소식과 동향
연세대-경상국립대 연구팀, "헬리코박터만 위 질환을 유발하는 것이 아니다" (시스템생물학과 김지현교수)
  • 관리자
  • |
  • 182
  • |
  • 2022-01-28 12:37:28

연세대-경상국립대 연구팀, "헬리코박터만 위 질환을 유발하는 것이 아니다"

 

위 질환이 있는 사람의 위강내 미생물을 이식받은 무균 마우스에서 위암 전단계에 보이는 전암성 병변이 나타나 주목받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은 이용찬, 남기택, 김지현 교수(연세대학교) 연구팀이 경상국립대학교 권순경 교수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위 질환환자의 위강내 미생물에 의한 마우스에서의 위 질환 유도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람과 유사한 위강 미생물 환경을 보유한 새 동물모델을 구축,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과 인체 위 질환의 상관관계를 밝히는데 귀중한 재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사람의 위 조직 혹은 위액을 토대로 위강내 전체 미생물군집을 무균 마우스에 이식하여 사람의 위강 마이크로바이옴과 유사한 마우스 모델을 얻는데 성공했다.

 

장상피화생 또는 위암이 있는 환자의 위강 내 미생물군집을 이식받은 무균 마우스 위 점막에서 염증과 전암 병소인 장상피화생이 높은 비율로 관찰되었다. 또한, 1년 장기추적한 결과, 이들 무균마우스에서 높은 비율로 전암성 병변인 이형성이 진행된 현상을 관찰하였다.

 

나아가 연구진은 병변 유발에 관여하는 미생물을 추적하고자 사람과 마우스의 미생물군집 정보를 비교 분석하였다. 그 결과 인체 미생물군집이 마우스에 선택적으로 정착하며, 이식 받은 무균 마우스의 위 조직에 헤모필루스, 게멜라, 베일로넬라 속 세균이 상대적으로 많이 존재하는 반면 아커만시아와 박테로이즈 속 세균은 적다는 것을 알아냈다. 한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환자의 위에 높은 비율로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이식받은 무균 마우스의 위 조직에서는 관찰되지 않았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뿐만 아니라 위 속 다른 미생물도 위암 등 위 질환을 유발할 수 있음을 보여준 셈이다.

 

이용찬 교수는 “분변 샘플을 재료로 하는 대장 마이크로바이옴에 비해 위강 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한 논문은 상대적으로 적다”면서 “우리나라의 높은 위암 발병률을 고려할 때 이번에 구축된 마우스 모델이 위 질환 원인 미생물 규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암화 과정을 동물모델에서 직접 구현한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연구결과는 거트(Gut)에 2021. 8월 13일(온라인) 발표되었다.

 

논문명 : Human gastric microbiota transplantation recapitulates premalignant lesions in germ-free mice

저널명 : Gut (2020 JCR IF = 23.059) 

 

출처 : 연세대학교 시스템생물학과 홈페이지 https://systemsbiology.yonsei.ac.kr/l_system/Department_News.do?mode=view&articleNo=134352&article.offset=0&articleLimit=10

다음글 [전문가의 세계 - 김응빈의 미생물 ‘수다’(28)] 생명 연장을 꿈꾸던 메치니코프가 유산균을 먹으라고 강권한 까닭
이전글 [전문가의 세계 - 김응빈의 미생물 ‘수다’(27)] 생태계 순환 주도하며 지구상 모든 삶을 부양하는 ‘작은 존재’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TOP